신세계百, 1인가구 겨냥한 1인 실습강좌 강화
상태바
신세계百, 1인가구 겨냥한 1인 실습강좌 강화
  • 공신영 기자
  • 승인 2019.11.14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12월부터 시작되는 아카데미(문화센터) 겨울 학기에서 소규모 단위의 1인 1실습 강좌를 강화한다고 14일 밝혔다.

나를 위한 투자가 사회 트렌드로 자리잡고 주 52시간 시대에 맞춰 자기발전을 도모하는 젊은 직장인들이 늘어남에 따라 수강생들이 직접 경험해볼 수 있는 체험형 강좌를 대폭 늘린 것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이번 겨울학기 아카데미에서 1인 실습강좌를 포함해 체험형 강좌 비중을 지난해 겨울학기에 비해 약 20% 가량 늘렸다.

특히 이번 겨울학기에서는 1인 가구가 비약적으로 늘어나는 최근 시대상을 반영해 1인 가구의 가장 큰 고민거리인 ‘식사’와 관련된 1인 실습 강의를 중점적으로 강화했다. 본점, 강남점, 영등포점, 경기점에서 진행될 ‘1인 1실습 쿠킹클래스’는 한 강의당 6명만으로 구성되어 각각의 수강생들이 직접 요리실습을 할 수 있게 된다.

기존 쿠킹 클래스의 경우 4인 1조로 이루어져 하나의 조리과정을 개개인이 모두 체험하지 못했지만 이번 1인 실습 강의에서는 모든 과정을 전 수강생이 직접 경험하도록 했다.

강의 장르도 기존 한식 위주에서 스파게티 등 이태리식, 모듬전골(나베) 등의 일식으로 장르를 다양화 했다.

더불어 직장인들을 위해 평일 오후 6시 이후 저녁시간대에 ‘퇴근 후 직장인 쿠킹’이라는 별도 강좌도 구성해 오믈렛, 샐러드 등 홈 브런치에서부터 불고기, 잡채밥 등 퇴근 후 간단하면서도 영양을 챙길 수 있는 비법을 알려준다.

신세계백화점은 전문학원에 비해 합리적인 강의료로 과외 효과를 볼 수 있는 아카데미 1인 실습 강좌를 향후 더욱 확대할 예정으로 고객들의 요청이 많은 바이올린, 성악, 플룻, 첼로, 드럼 등 악기 강좌를 중심으로 준비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 가을학기에 시니어 강좌에만 시범적으로 선보였던 시니어 요가, 가요 강좌 등 70여개 ‘무료 오픈 클래스’를 이번 겨울학기에서는 전 연령대 강의로 확대해 300여개로 대폭 늘렸다.

신세계백화점이 업계 최초로 선보인 무료 오픈 클래스는 백화점이나 마트의 시식처럼 수강생이 관심 있는 강좌를 사전에 무료로 체험해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지금까지 카탈로그 소개 자료만 보고 수업을 신청했다가 생각했던 것과 달라 취소해야했던 고객들의 번거로움과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어 고객들의 호응이 높았고 이를 반영해 올 겨울부터는 대부분의 강좌를 적용시키게 됐다.

신세계백화점 겨울학기 아카데미 강좌는 오는 12/7일까지 12개 전 점포의 아카데미 접수 데스크 및 인터넷 홈페이지ㆍ모바일(신세계백화점 앱)을 통해 신청이 가능하며 12월 1일부터 2월 29일까지 강좌가 진행된다.

권영규 신세계 문화담당은 “최근 아카데미에서 취미를 넘어 전문성을 강조하는 강좌가 인기를 끄는 가운데 과외 효과를 누릴 수 있는 이번 ‘1인 실습’ 강좌”가 수강생들의 큰 관심을 끌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시대의 트렌드에 맞춘 맞춤 강좌를 다양하게 선보여 전 연령대를 위한 평생교육기관으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굳히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