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30% 1인 가구" 정부, 내년 상반기 맞춤 정책 마련
상태바
"인구 30% 1인 가구" 정부, 내년 상반기 맞춤 정책 마련
  • 장영선 기자
  • 승인 2019.12.19 2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기획재정부
사진=기획재정부

 

정부가 내년 상반기(1~6월) 중 1인 가구 맞춤형 주거·복지·산업 정책을 발표한다. 정부 정책에서 1인 가구를 제대로 지원하지 못했던 부분을 찾고 점검한다는 계획이다. 저출산·고령화에 대응해 주거·출산·보육 정책과 고령자 맞춤형 일자리를 지원하고, 고령 친화 산업도 육성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20년 경제정책방향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홍 장관은 "10가구 중 3가구가 1인 가구인 현실을 고려해 정부의 여러 지원·복지 정책이 알맞게 변화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1인 가구를 위한 소형 임대주택 등을 공급하는 등의 정책을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함께 참석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인가구 주택 대책과 관련해 "부엌·식당·세탁실·커뮤니티 공간을 공동으로 이용하는 공유형 주택을 정부가 제공하는 임대주택을 통해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향후 1인 가구를 위한 종합대책 마련에 나서겠다는 강한 의지가 돋보이는 대목이다. 

우선 정부는 소형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확대하고 독거노인을 위한 돌봄서비스 대상을 10만명 늘린다. 아울러 1인 가구와 한부모 가족 등을 위한 가족센터 건립도 올해 5곳에서 내년 64개소로 대폭 확대한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1인 가구를 위한 정책 종합패키지를 만들라고 주문한 바 있다.

한편 1인 가구 비중은 지난 2010년 23.9%에서 지난해 29.3%로 늘어나는 추세이며 오는 2030에는 33.8%를 기록하며 전 가구에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