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창업지원금 작년 보다 30% 오른 1조 4천 517억 원 지원
상태바
중기부, 창업지원금 작년 보다 30% 오른 1조 4천 517억 원 지원
  • 박승호 기자
  • 승인 2020.01.02 2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가 창업과 스타트업을 위한 지원을 새로 마련했다.

중기부는 올해 16개 정부 부처에서 90개 창업지원 사업을 통해 총 1조4천517억 원이 지원된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보다 3,336억 원(29.8%) 늘어났다. 또한 13개 부처가 관련 예산을 늘리면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부처별로는 주무 부처인 중기부가 1조2,611억 원을, 과기정통부가 489억 원, 고용부가 315억 원을 창업지원 정책에 활용한다. 이중 창업과 스타트업 전담부처인 중기부는 창업지원 예산이 지난해 9,976억 원에서 2,635억 원 늘어났으며, 비중으로 따지면 전체 예산의 87%를 차지한다. 그다음으로 비중이 높은 과기정통부는 창업지원 관련 예산이 152억 원에서 489억 원으로 늘어났다.

올해 새로 발굴된 사업은 중기부의 혁신 창업 패키지사업, 농진청의 농산업체 매출 증대·일자리 창출을 위한 농업실용화기술 연구개발(R&D) 지원사업 등 21개로, 창업지원 사업은 지원유형별로 창업 사업화가 50.4%로 가장 많다. 이어 연구개발(35.3%), 시설ㆍ공간제공(8.7%), 창업 교육(3.7%) 순이다.

아울러 중기부는 이날 부처에서 주관하는 창업지원 사업의 변경내용인 '2020년 창업지원 사업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내용에 따르면 예비창업자에게 사업화 자금, 창업 교육 등을 지원하는 예비창업패키지는 올해부터 '창업 경험이 없는 사람'에서 '창업을 하지 않는 사람'으로 문턱이 한층 낮아졌다.

업력 3~7년 이내 기업의 사업화를 지원하는 창업 도약패키지와 관련해선 '창구프로그램'을 토대로 제조·유통·물류 등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중장년 창업이 늘어나는 만큼 수혜 대상 연령도 기존 39세 이하에서 중장년으로 확대한다.

이 밖에도 민간이 선별해 투자하면 정부가 후속 지원하는 '팁스(TIPS) 프로그램'을 프리팁스(pre-TIPS), 팁스, 포스트팁스(Post-TIPS)로 세분화해 지원체계를 강화하고 사내벤처 육성 사업에 대해선 분사 3년 내 기업을 지원대상으로 추가하고, 비용 매칭 시 정부 비중을 높이고 중소기업 비중을 낮춘다.

특히 중·장년 창업기업에 대해 1,000개 사 내외로 시범 지원한다. 또한 지역 문화유산과 비즈니스 모델을 접목하는 로컬 크리에이터를 발굴해 육성할 예정이다. 사관학교 재학생과 졸업기업을 위한 글로벌 창업사관학교도 새로 생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