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우버와 손잡고 개인용 비행체 구상 공개… "상용화 2028년쯤"
상태바
현대차,우버와 손잡고 개인용 비행체 구상 공개… "상용화 2028년쯤"
  • 김승유 기자
  • 승인 2020.01.08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우버와 공동 개발해 CES 2020에서 공개한 비행체 콘셉트 S-A1./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차가 우버와 공동 개발해 CES 2020에서 공개한 비행체 콘셉트 S-A1./ 사진=현대차 제공

 

공상과학에서나 나올 법한 하늘을 나는 자동차가 실현될 조짐이다. 현대자동차가 차세대 브랜드 비전인 ‘인류를 위한 진보’를 가속화하고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시각화한 것이다.

지난 6일(현지 시간) 미국 라이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  CES 2020에 참가한 현대차그룹은 우버와 함께 개인용 비행체를 선보이겠다고 발표했다. ‘하늘을 나는 자동차’ 개발에 본격 착수해 모빌리티 패러다임을 전환하겠다는 복안이다. 상용화까지는 2028년쯤으로 예상했다. 

현대차가 제시한 미래 모빌리티는 크게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환승거점(Hub)으로 구성된다.

UAM은 도로가 아닌 하늘을 이동 통로로 이용하는 개인용 비행체(PAV)를 뜻한다. 심해지는 교통체증을 획기적으로 극복하는 동시에 모빌리티 패러다임을 전환할 미래 혁신사업으로 꼽힌다.

PBV는 단순한 이동수단을 넘어 이동하는 동안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빌리티를 뜻한다. 식당·카페·호텔 등 여가공간부터 병원·약국 등 의료공간으로 쓰일 수 있다. 허브는 UAM과 PBV를 연결하는 구심점이다. 허브의 최상층에는 UAM 이착륙장이 위치하며 1층에는 도심 운행을 마친 PBV가 허브에 연결하는 도킹스테이션이 설치된다.

이날 미디어 컨퍼런스에 함께 참석한 에릭 앨리슨 우버 엘리베이트 총괄은 “현대차의 제조업 역량과 우버의 기술 플랫폼을 결합한다면 항공 택시서비스를 시작하는 데 큰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PAV외에도 PBV 콘셉트 ‘S-링크(Link)’와 허브 콘셉트 ‘S-허브(Hub)’도 함께 공개했다. S-A1은 또 주거·의료용으로 제작한 PBV 콘셉트 ‘S-링크’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도록 꾸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