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분류체계 빅데이터' 제공된다…보건의료 연구 활성화 기대
상태바
'환자분류체계 빅데이터' 제공된다…보건의료 연구 활성화 기대
  • 백혜진 기자
  • 승인 2017.12.28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이코노믹=백혜진 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 이하 '심사평가원')은 보건의료빅데이터 개방시스템에'환자분류체계 빅데이터(이하 'PCS 개방자료')'를 28일 최초로 개방한다고 밝혔다.

환자분류체계란 환자의 진단명, 시술명, 기능상태 등을 활용하여 환자를 임상적 의미와 의료자원 소모 측면에서 유사한 그룹으로 분류하는 체계로, 지불단위 및 환자구성의 보정도구 등으로 널리 활용되고 있다.

이번에 공개되는 'PCS 개방자료'의 범위는 의과 및 한의 입원환자분류체계 4개 영역, 3개년 진료분(2014~2016년)으로, 크게 명세서 및 상병내역ㆍ진료내역ㆍ환자단위 합산내역으로 구성되어 있다.

개방되는 4개영역은 의과입원(일반, 7개 질병군, 신포괄) 및 한의입원이며, 외래환자분류체계는 개방시스템 공간을 추가 확보하여 내년 하반기에 확대 개방될 예정이다.

'PCS 개방자료' 특징은 ▲환자분류체계 영역별 특성에 따라 분석이 용이한 항목과 형태로 제공 ▲동일 입원환자의 명세서 및 진료내역 합산 정보 제공 ▲통계분석 상 필요한 기본적인 정제 처리 및 정보 제공이다.

이에 따라 'PCS 개방자료'를 활용하면 자료에 대한 이용자 접근성이 높아지고 데이터 가공작업이 줄어들어 연구 생산성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심사평가원은 이용자가 자료를 쉽게 이해하고 분석․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 목록과 항목 등에 대한 구축내역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했으며, 'PCS 개방자료'를 사용하고자 하는 사람은 '공공데이터의 제공 및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에 따라 보건의료빅데이터 개방시스템을 통하여 신청 후 사용할 수 있다.

이용안내 및 이용신청은 보건의료빅데이터 개방시스템(http://opendata.hira.or.kr)에서 하면 된다.

심사평가원 공진선 의료분류체계실장은 "환자분류체계는 포괄수가제, 심사․평가지표 등 고유 업무뿐만 아니라 상급종합병원․전문병원 지정 등 보건의료정책 업무에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고, 보건의료연구에 있어 임상의료 질 비교의 보정도구로 매우 중요하다"며, "'PCS 개방자료'를 통해 보건의료분야 연구개발과 논문화 사업 활성화, 보건의료정책 방향 수립 등 공익가치 실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