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인구 2.3명당 자동차 1대 보유…누적 등록대수 2천만대 돌파
상태바
우리나라 인구 2.3명당 자동차 1대 보유…누적 등록대수 2천만대 돌파
  • 백혜진 기자
  • 승인 2018.01.17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이코노믹=백혜진 기자] 우리나라 인구 2.3명당 자동차 1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우리나라 자동차 누적 등록대수가 2016년도보다 72만 5천 대(3.3%) 늘어난 22,528,295대로 집계 되었다고 밝혔다.

전체 자동차의 등록대수 중 국산차는 약 2,063만 대(91.6%)이며, 수입차는 190만 대(8.4%)로, 수입차의 비중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017년도 증가폭은 가장 많이 증가한 2015년보다 약 1% 감소한 추세로 자동차 내수 진작을 위한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정책이 종료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2017년도 연료 종류별 자동차의 등록 현황을 살펴보면, 휘발유와 LPG차량은 등록 대수가 각각 1,037만 대, 210만 대로 비중은 지속해서 소폭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경유차는 등록 대수가 958만 대로,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정부의 '친환경차(Green Car) 보급 확대 정책'에 따라 친환경자동차(전기차, 수소차, 하이브리드)의 등록대수는 급속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차는 2016년 말에 등록대수가 10,855대 였으나, 2017년 말에는 25,108대로 1년 만에 약 2.3배 증가했고, 수소차도 2017년 말 170대로 전년 대비 약 2배 증가했다. 이는 전체 등록차량 중 친환경차의 비중이 1.5%를 넘어서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자동차 등록 현황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2017년 자동차 신규 등록대수는 184만 5천 대로 2016년 183만 6천 대 보다 9,480대가 증가했다.

이 중 국산차는 156만 9천 대(85.0%)이며 수입차는 26만 8천 대(14.6%)로, 2016년 대비 국산차는 0.4% 증가하고, 수입차는 0.1% 감소했다.

국토교통부는 "2017년 말 기준 전국 자동차등록대수가 2,253만 대를 넘어섰고 올해에도 친환경 자동차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앞으로도 친환경차 보급․확대를 위한 맞춤형 통계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