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솔로이슈 > 트랜드 이슈
공연예술에 새로운 패러다임…디지털 기술울 활용한 창작 공연
백혜진 기자  |  smile07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08  14:41: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설명=(왼쪽) <반> 포스터 / 자료제공 낯선자들, (오른쪽) 연극 <조용한 식탁> 포스터 / 자료제공 한양레퍼토리

[아이이코노믹=백혜진 기자] 4차 산업혁명의 물결이 사회전반에 걸쳐 확장되고 있는 가운데 공연예술 또한 무대와 극장이라는 전통적인 플랫폼을 벗어나 디지털 기술을 적극 활용하는 새로운 시도가 늘어나고 있다.

디지털 네이티브 관객들의 눈높이에 맞추어 디지털화된 가상의 공간에서 공연을 관람하도록 하는 새로운 시도가 많아지고 있으며, 이러한 시도의 가운데 눈 여겨 볼 만한 작품들이 있다.

디지털 네이티브는 PC, 스마트폰, 인터넷 등 디지털 환경을 어릴 때부터 접하며 이를 자유자재로 활용하는 세대를 뜻한다.

'낯선자들'의 '반BAHN'은 관객들이 직접 건물 옥상, 상가, 거리 곳곳을 돌아다니며 체험하는 일종의 극-게임 형태의 공연이다. 미션을 통해 가상과 현실세계를 오가며 관객들에게 새로운 체험을 전달해 줄 이 작품은 오는 9일, 10일 양일간 세운상가 및 대림상가, 을지로 골목에서 개최된다.

'극단 한양레퍼토리'는 극장 안과 밖의 여러 장소에서 방황하고 있는 배우들의 모습을 극장 공간에 다양한 방식으로 투사하여 관객들에게 다차원적인 극-공간을 경험케하는 이머시브 연극을 준비하고 있다. 멀티스페이스 인터렉티브 연극 '조용한 식탁'은 오는 13일, 14일 양일간 한양대학교 내 블랙박스 씨어터에서 개최된다.

'토포스'의 'AD 1948 안티고네'는 3차원 공간과 사운드를 매칭시키는 몰입형 사운드 기술과 3D 무대 디자인을 통해 창의적 연극공간을 구현한 가상현실 극장 콘텐츠를 준비하고 있다. 오는 20일부터 24일까지 제주 4.3박물관에서 체험할 수 있다.

'이정연 댄스프로젝트'의 'Lucid dream' 은 가변형 4면 포일 스크린(홀로그램)과 맵핑을 사용하여 실제와 가상이 혼합된 무용 공연을 선보이며, '㈜컬처릿'의 넌버벌 퍼포먼스 '모션 아카펠라'는 웨어러블 모션 센서를 이용하여 움직임으로 각종 효과음 및 음악을 구현해 내는 소리재생기술을 융합한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두 작품은 오는 27일 플랫폼L 컨템포러리 아트센터에서 시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본 작품들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최하고, (사)한국공연프로듀서협회가 주관하는 '2017 가상공간을 활용한 공연예술 창작모형 개발지원' 사업의 선정작이다.

이 사업은 온라인 미디어, 디지털 기술 등을 활용해 공연예술의 시공간적 한계를 뛰어넘는 창작 시도를 지원하고자 시작됐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황현산 위원장은 "이 작품들을 통해 창작의 방법과 영역을 넓히고, 동시에 보다 다양한 관객의 참여를 끌어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백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73번지 6층  |  대표전화 : 070-8227-0795  |  팩스 : 02)2620-0083  |  광고국 : 010-6484-116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923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11일  |  발행인 : 안유환  |  편집인 : 심재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재순
Copyright © 2013 아이이코노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