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에 버릇없이' 김예령 기자 태도 갑론을박 '패기甲' vs '무능력'
상태바
'문대통령에 버릇없이' 김예령 기자 태도 갑론을박 '패기甲' vs '무능력'
  • 노대한 기자
  • 승인 2019.01.10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예령 기자가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서 태도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녀의 행동에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김 기자는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서 자신의 소속과 이름을 밝히지 않은 채 "대통령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정말 올해는 함께 잘사는 나라 만들어 주시기 바란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오늘 기자회견문 모두발언을 보면 '혁신성장, 공정경제를 통해서 성장을 지속시키겠다. 개천에서 용이 나오는 사회를 만들겠다' 이렇게 말씀을 하셨는데, 실질적으로 여론이 굉장히 냉랭하다는 걸 대통령께서 알고 계실 것이다. 현실 경제가 굉장히 얼어붙어 있다. 국민들이 많이 힘들어하고 있다. 희망을 버린 건 아니지만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굉장하다"라며 "대통령께서 계속해서 '이와 관련해서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 이렇게 강조를 하시고 계셨는데, 그럼에도 현 기조에 대해서 그 기조를 바꾸시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시려는 그런 이유에 대해서도 알고 싶다"고 물었다.

특히 김 기자는 마지막에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고 말해 문 대통령을 당혹하게 만들었다.

이전과 달리 표정이 경직된 문 대통령은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가 왜 필요한지 우리 사회의 양극화, 불평등 구조를 바꾸지 않고서는 지속가능한 성장이 불가능하다라는 점은 오늘 제가 모두 기자회견문 30분 내내 말씀드린 것이었고, 그래서 그에 대해서 필요한 보완들은 얼마든지 해야 하겠지만 오히려 정책기조는 계속 유지될 필요가 있다라는 말씀은 이미 충분히 들었기 때문에 또 새로운 답이 필요할 것 같지는 않다"고 답했다.

방송 이후 온라인에서는 김 기자의 태도를 놓고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는 상황이다.

krip****
무능한데 자신감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사이다네 ㅋㅋㅋㅋㅋ

rhkr****

경제를 제대로 파악못하면서 두리뭉실 질문? 능력이 안돼면 나오질말든가

juhy****
어디서 대통령한테 버릇없이 자신감이 어디서 나오냐는 말을 할수가 있는지...

zitr****
제대로 된 기자 오랜만에 보네.

gsm8****
패기있네 잘했다.

한편, 김예령 기자는 현재 경기방송 청와대 출입기자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