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교육청, "해운대고 점수 미달…자사고 지정 취소"
상태바
부산 교육청, "해운대고 점수 미달…자사고 지정 취소"
  • 장영선 기자
  • 승인 2019.06.27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산해운대 고등학교>

부산시교육청은 부산지역 자율형사립고(자사고)인 해운대 고등학교에 대한 운영성과 평가를 실시한 결과, 기준점수인 70점(100점 만점) 미달로 나타나 지정 취소 절차를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부산시교육청은 자율학교 등 지정운영위원회 통해 해운대고의 자사고 재지정 여부를 심의했다. 

평가영벽별 배점은 학교운영(30점), 교육과정 운영(30점), 교원의 전문성(5점), 재정 및 시설여건(15점), 학교만족도(8점), 교육청 재량평가(12점) 등이다.

이에따라 해운대고는 지난 3월 29일 학교 자체 평가보고서를 시교육청에 제출했다.

시교육청은 지난 4월 5~6일 서면평가를, 같은달 22일부터 5월 1일까지 학생, 학부모, 교사 등을 대상으로 학교만족도 조사를, 5월 20일 현장평가를 각각 실시했다.

이에 시교육청은 27일 개최한 '부산시 자율학교 등 지정·운영위원회'에서 평가결과를 종합적으로 검토·심의한 결과, "해운대고가 이번 평가에서 100점 만점 중 기준점수 미달인 54.5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나 지정 취소 절차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시교육청은 이날 위원회의 심의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7월 중 해운대고를 상대로 청문을 실시하고, 청문결과에 따라 교육부의 지정 취소 동의절차를 거친다.

자사고 지정 평가는 5년 마다 진행된다.

이번 결정에 대해 교육부가 동의하면 해운대고는 2020학년도부터 일반고로 전환된다.

하지만 현재 재학 중인 학생들은 졸업할 때까지 자사고 체재의 학생 지위를 유지하게 된다고 시교육청은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