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 같은 X' 이마트 매니저, 고객 우롱 발언 논란
상태바
'돼지 같은 X' 이마트 매니저, 고객 우롱 발언 논란
  • 공신영 기자
  • 승인 2019.09.03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이코노믹=공신영 기자]'남성들의 놀이터'라는 타이틀을 내세워 남성 소비자층을 주요 타켓으로 확보해 나가고 있는 전국 이마트  일렉트로마트 매니저들이 단체 카톡방에서 고객을 상대로 비하발언을 일삼았던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이들은 심지어 여성고객을 대상으로 성희롱 발언까지 일삼아 더욱더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는 이같은 사실을 폭로하고 개선대책 마련 촉구에 나섰다.

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마트 가전 판매점인 일렉트로마트 강원, 제주, 목포, 대구 등 전국 매니저 수십명이 속한 카톡방에서 고객을 비하하거나 여성 고객을 성희롱하고 고객 개인정보를 불법 공유하는 대화를 일삼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고객이 수리를 맡긴 컴퓨터에 저장된 나체 사진을 공유하거나 고객이 불법 음란사이트 '소라넷' 회원으로 추정된다며 성희롱도 지속적으로 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폰 iOS 12 버전 신규 애플리케이션인 '줄자' 기능을 가지고 여성(고객) 가슴에 갖다 대면 사이즈가 나온다는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심지어 일부 매니저들은 여성 고객의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을 때 '돼지 같은 X', '미친 오크 같은 X', 'XX 리액션 X 같아서', 노인 고객들에게는 '틀딱(틀니를 한 노인을 비하하는 말) 놀이터'라며 욕설을 일삼았다.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는 이런 내용은 지난해 6월 9일부터 7월 2일까지 한 달도 채 안 되는 기간에 이어진 대화로 카톡방에 속한 수십명 중 12명이 주로 성희롱성 대화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은 내부에서 이 같은 사실을 알고서도 묵인했다고 주장했다.

연대회의는 집회에 앞서 배포한 기자회견문에서 "엄연한 소비자 인권 침해로 범죄 혐의자 고발 등 민·형사 책임을 묻겠다"며 "관련 사실을 인지하고도 묵과한 이마트는 사과와 재발 방지 대책을 발표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 이마트 관계자는 "사태를 파악 중에 있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