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업계, 4분기 성적표 반등 이뤄내나
상태바
증권업계, 4분기 성적표 반등 이뤄내나
  • 박수진 기자
  • 승인 2019.10.28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이코노믹=박수진 기자] 하반기 들어 국내 증시 부진과 파생결합펀드(DLF) 손실 사태 등 연이은 악재를 맞은 증권업계가 3분기 실적 부진을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4분기 실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 동안 크게 부진했던 기저효과 등으로 인해 나아질 것으로 전망되지만, 시장 환경이 그리 녹록치 않은 만큼 기대치는 점점 낮아지는 추세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실적을 내놓은 NH투자증권(대표 정영채), KB증권(대표 김성현·박정림), 하나금융투자(대표 이진국), 신한금융투자(대표 김병철), 현대차증권(대표 이용배) 등 5개 증권사 모두 당기순이익 등 주요 지표가 전 분기보다 크게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기자본 기준 업계 2위인 NH투자증권은 3분기 순이익이 807억원으로 전년 동기 (1047억원) 대비 23.0%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직전 분기(1076억원)와 비교해도 25.0%나 줄어든 수준이다.

시장에서는 NH투자증권의 3분기 순이익이 950억원 정도는 될 것으로 예상했으나, 실제 발표된 수치는 이런 전망치보다 15% 낮은 수준이었다.

KB증권도 3분기 순이익이 61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08억원)과 거의 비슷한 수준이었나, 직전 분기(931억원)보다는 약 34% 감소했다. 하나금융투자의 3분기 순이익은 586억원, 신한금융투자는 593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각각 35%, 17.6%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현대차증권도 3분기 순이익이 135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55.5%나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작년 3분기보다는 32.2% 줄어든 수준이다.

전문가들은 3분기 주식 가치가 크게 떨어지면서 증권사가 보유한 주식 관련 자산의 평가손실이 커졌고, 8월 중순 이후 채권 금리가 급등한 영향으로 채권 평가이익 역시 부진했던 점 등이 실적 부진의 주요 원인인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지난 7~8월 국내증시는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와 미중 무역분쟁 심화 등 국내 기업들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는 대형 악재가 잇따르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증시 침체로 증권사들의 전통적인 수입원인 주식거래 수수료 역시 부진을 면치 못했고 주가연계증권(ELS)과 파생결합증권(DLS) 발행 감소로 운용 수익도 부진했다.

미래에셋대우(대표 최현만·조웅기)를 비롯해 한국투자증권(대표 정일문), 메리츠종금증권(대표 최희문), 삼성증권(대표 장석훈), 키움증권(대표 이현) 등 주요 회사들이 11월에 3분기 실적을 내놓을 예정이지만 역시 기대치는 높지 않은 상황이다.

장효선 삼성증권 연구원은 “미래에셋대우,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키움증권, 메리츠종금증권 등의 3분기 합산 순익이 5900억원으로 시장 전망치를 밑돌 것”이라며 “거래대금 및 신용공여잔고 둔화 지속과 ELS 조기상환 및 발행물량이 많이 감소했으며 9월 이후 금리 상승세 전환에 따른 채권평가손익 축소 등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