락앤락, 中 사업총괄에 해외영업 전문가 김용성 전무 임명
상태바
락앤락, 中 사업총괄에 해외영업 전문가 김용성 전무 임명
  • 공신영 기자
  • 승인 2019.11.06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용성 전무(락앤락 중국사업총괄)/ 사진=락앤락

[아이이코노믹=공신영 기자] 락앤락이 중국사업총괄에 전 해외사업부문장 김용성 전무(법인장)를 선임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인사는 락앤락의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 보다 공격적인 영업∙마케팅을 통해 현지 경쟁력을 제고하고, 제2의 도약 기반을 마련하기 위함이다. 신임 김 법인장은 풍부한 해외사업 경험과 대내외 네트워크,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역량을 기반으로 해외 전략과 영업에 능통한 현장 전문가로 정평이 나있다.

김 법인장은 1987년 LG전자에 입사해 27년 가까이 해외영업과 마케팅을 담당했다. 2010년 LG전자 중국법인 북경 법인장을 거쳐 2013년LG전자 UHD·OLED TV 해외 영업 담당 임원을 역임했다. 이후 코웨이 해외사업본부장을 거쳐 지난해 락앤락 해외사업부문 총괄로 합류했다.

그는 지난 1년간 락앤락이 글로벌 사업을 확장하는 데에 기틀을 마련한 것으로 평가 받는다. 중국과 동남아 중심의 해외 매출 구조에서 선진 시장에 대한 공략을 가속화하며 미국과 유럽 최대 홈쇼핑 채널인 QVC와 대형 수주를 이뤄내고, 이번 3분기에는 전년 동기 대비 수출을 60% 신장시키는 등 해외 실적을 개선시켰다.

락앤락은 김 법인장 특유의 실행력과 기획력이, 중국 시장의 견고함을 다지는 동시에 한 단계 도약하는 촉매제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전략 채널인 온라인을 중심으로 영업과 마케팅을 다변화하며 성장을 지속하고, 오프라인 채널을 전략적으로 재편하며 중국 내 시장 우위를 확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