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내년 코스피 2000~2400선 등락 예상...바이오·반도체 추천"
상태바
신한금융투자, "내년 코스피 2000~2400선 등락 예상...바이오·반도체 추천"
  • 박수진 기자
  • 승인 2019.11.20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금융투자
사진=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는 내년 코스피 지수가 국내 기업들의 이익증가에 힘입어 2,400선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신한금융투자는 20일 오후 2020년 국내외 금융시장 전망을 발표하는 '신한 금융시장 포럼'에서 이 같이 밝히고 내년 국내외 시장 투자전략을 발표했다.

내년 경제전망에 대해서는 저성장, 저금리, 저물가 환경이 지속되는 가운데 상반기에는 재고 소진과 이연 수요, 정책불확실성 완화 등으로 인해 순환적 경기 반등을 예상했다. 한국경제의 예상 경제성장률로는 2.3%를 제시했다.

이날 자리에서 윤창용 이코노미스트는 "2000년대 들어 신자유주의가 확산되면서 불균형, 불평등이 야기됐고 인구구조와 4차 산업혁명의 가세로 실물경제와 금융시장의 구조적 변화가 발생하면서 저성장, 저금리, 저물가 환경은 지속될 것"이라며 "다만 내년 상반기는 재고 소진과 이연 수요, 기저효과 및 정책 불확실성 완화 등의 배경으로 순환적 경기반등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또한 곽현수 투자전략팀장은 “중앙은행의 자산매입 재개와 기업의 이익증가 등에 힘입어 내년 코스피 예상 밴드는 2,000~2,400p”라며 “관심종목군으로는 반도체, 은행 업종과 신재생에너지. 바이오, 중국 관련 엔터, 미디어, 호텔/레저 등을 추천한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시장의 경우 선진 증시에서는 미국, 유로존, 일본 순으로 유망 시장을 꼽았고 신흥 시장에서는 중국, 베트남 시장의 비중 확대를 추천했다.

최근 기후변화가 선진국 정치권의 최대 화두로 부상하면서 신재생에너지 투자가 빠르게 늘고 있는 점에도 주목해 그린투자 관련 ETF도 추천 대상에 올랐다.

채권 시장의 경우 금리 하락과 채권투자 기회는 충분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명실 채권팀장은 "소순환 경기 반등의 가능성은 충분하나 반등의 폭과 확장성에 한계가 분명하다"고 말했다. 그는 "장기적으로 성장과 인플레이션, 자금수요 등 구조적 변화를 기대할만한 환경이 아니라서 금리 하락과 채권투자의 기회는 충분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한국은행의 실질금리 상승과 가계부채 관리 등을 감안해 한은 기준금리는 연 1회 인하할 것으로 예측했다.

마지막 발표자로 나선 박재위 자산배분팀장은 "2020년은 상·하반기를 나누어 접근해야 한다"며 "상반기 경기반등 구간에는 적극적으로 위험자산 중심으로 수익률을 추구하고 하반기는 안전자산 중심의 리밸런싱과 위험관리에 주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양기인 리서치센터장은 “올 한해 금융시장은 G2의 패권전쟁 등 정치적 이슈와 정책 변수의 영향력이 시장을 지배함에 따라 예측과 대응이 어려웠다”며 “애널리스트들에게 내년 전망도 경기와 펀더멘털은 물론 경제외적인 변수들에 대한 예상 시나리오도 꼼꼼하게 챙길 것을 주문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