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팔찌 '납·카드뮴' 검출…20개 중 9개 제품 기준치 초과
상태바
패션팔찌 '납·카드뮴' 검출…20개 중 9개 제품 기준치 초과
  • 백혜진 기자
  • 승인 2017.12.14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제공=한국소비자원

[아이이코노믹=백혜진 기자]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자신만의 개성을 연출할 수 있는 패션팔찌 일부 제품에서 납과 카드뮴이 다량 검출돼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유통되는 패션팔찌 20종을 대상으로 위해성을 평가한 결과, 9개(45.0%) 제품에서 '유독물질 및 제한물질·금지물질의 지정(환경부 고시 제2017-163호) 고시의 금속장신구 제한기준을 초과하는 납과 카드뮴이 검출됐다고 14일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중금속 등 유해물질 함유 시험검사 결과, 조사대상 20개 중 9개(45.0%) 제품에서 '유독물질 및 제한물질·금지물질의 지정(환경부 고시 제2017-163호)' 고시의 금속장신구 제한기준을 초과하는 납과 카드뮴이 검출됐다.

7개 제품은 제한기준(0.06% 미만)을 최대 720배(최소 0.34%~최대 43.22%) 초과하는 납이 검출되었고, 6개 제품에서는 제한기준(0.10% 미만)을 최대 703배(최소 0.23%~ 최대 70.35%) 초과하는 카드뮴이 검출됐다.

납과 카드뮴은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른 '유독물질 및 제한물질·금지물질의 지정' 고시에 의거 특정용도로 사용될 경우 위해성이 높은 물질로 분류되어 금속장신구에는 납 0.06% 이상, 카드뮴 0.10% 이상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유럽연합은 금속장신구에 납 0.05% 이하, 카드뮴 0.01% 이하로, 미국 캘리포니아주는 납 0.02% 이하, 카드뮴 0.03% 이하로 사용을 제한하고 있어 국제기준과의 조화를 위해서는 우리나라도 납·카드뮴 함량 제한기준을 강화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팔찌 등 금속장신구는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안전관리법'에 따라 '공급자적합성확인대상 공산품'으로 분류되어 최소단위 포장이나 꼬리표 등에 사용연령, 제조년월, 제조자명, 제조국명 등을 표시해야 하나 이를 준수한 제품은 20개 중 5개(25.0%)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안전 확보를 위해 제한기준을 초과하여 납과 카드뮴이 검출된 제품에 대해 회수 및 시정을 권고하였고, 해당 업체는 이를 수용하여 즉시 회수 조치하고 부적합 표시사항은 개선하기로 했다"며, "환경부에는 ▲'금속장신구'에 대한 납·카드뮴 기준 및 관리 강화를, 국가기술표준원에는 ▲'금속장신구'(패션팔찌)에 대한 표시사항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