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합의 불발...조국 청문회 일정 결국 무산
상태바
여야 합의 불발...조국 청문회 일정 결국 무산
  • 노대한 기자
  • 승인 2019.08.30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이코노믹=노대한 기자]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청문회가 결국 무산됐다.

30일 인사청문회 증인 및 참고인 명단 채택을 위해 소집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는 시작 2~3분 여 만에 끝났다.

이로써 내달 2~3일로 예정됐던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의 인사청문회가 무산됐다.

여상규 법사위원장 대신 위원장 자리에 앉은 자유한국당 간사 김도읍 의원은 “논의할 안건이 없다”며 회의를 산회시켰다.

이날 오전 11시쯤 시작된 전체회의에서 김 의원은 “여 위원장이 저를 직무대행으로 선정, 본 오늘 회의를 진행하게 됐다”면서 “그러나 여아 간사 간 협의된 의사일정 등 안건이 없으므로 회의 종료를 선포한다”고 밝혔다.

일부 자유한국당 등 야당 의원들은 회의에 나오지 않았으며, 여 위원장은 현재 지역 일정을 소화하느라 자리를 비운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법사위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이런 중차대한 시기에 위원장이 국회에 안 계시고 지역에 있는 게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어제 위원장이 간사간 협의를 위해 정회하고 간사 간 협의를 기다렸어야 하는 상황에서 바로 산회를 해버렸다”고 말했다.

앞서 여당 법사위원들은 이날 오전 11시 법사위 전체회의를 개회하는 내용으로 개회 요구서를 제출했다.

한국당 등 야당은 조 후보자 가족 등을 포함한 증인·참고인 명단에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민주당은 “가족을 볼모로 잡는 청문회는 안된다”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결국 증인·참고인 명단 합의가 이뤄지지 못하면서 조 후보자의 청문회 일정은 무산될 가능성이 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